형지 글로벌 패션복합센터

패션그룹형지는 1996년 런칭한 ‘크로커다일레이디‘의 성공으로 국내에 3050 여성캐주얼 시장을 만들며 패션 산업을 주도하는 종합패션기업입니다.

크로커다일레이디는 고품질의 세련된 디자인, 합리적인 가격대로 매년 30% 이상의 신장세를 거듭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고, 이로써 여성복 단일 브랜드로는 최대 매출액과 최다 유통망을 달성해 업계 성공신화로 기록돼 있습니다.

여성복으로는 크로커다일레이디, 샤트렌, 올리비아하슬러,
캐리스노트, 스테파넬, 라젤로 등 6개의 브랜드를, 남성복으로는 예작, 본 등 2개의 브랜드를 전개중입니다. 또한 아웃도어로는 와일드로즈, 골프웨어로는 까스텔바작을 선보이고 있습니다. 학생복 엘리트, 유통브랜드 아트몰링 장안점 및 패션라운지, 아트몰링 부산본점과 더불어 에스콰이아 및 영에이지, 젤플렉스, 소노비, 포트폴리오, 까스텔바작ACC 등 제화잡화를 전개하고 있습니다. 더불어 홈리빙 브랜드 ‘까스텔바작홈’ 을 전개합니다. 이처럼 패션그룹형지는 총 22개 브랜드를 전개하며 패션을 통해 행복을 전파하고 있습니다.

패션그룹형지의 임직원들은 패션을 통해 행복을 전한다는 경영이념을 기반으로 여성복과 남성복, 아웃도어, 골프웨어, 학생복, 유통, 제화잡화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습니다. 창업 30주년을 맞은 해인 2012년에는 남성복 전문기업 ㈜우성I&C를 인수함으로써 남성복의 입지를 확대하는 한편,

형지 글로벌 패션복합센터

2013년 9월, 학생복 1위 브랜드, ‘에리트 베이직’을 인수해 1318 세대의 고객층을 흡수하고, 2014년 5월에는 프랑스 골프웨어 ‘까스텔바쟉’을 인수해 패션시장 내 지배력을 더욱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. 또한 2015년 국내 대표 제화잡화기업 ‘EFC’를 인수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 패션유통기업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.

2015년 남부지역 사업 및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남 양산에 최첨단 물류센터를 준공하고, 아웃렛 ‘해피플라워’ 운영 등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습니다.

한편, 사업 영역을 넓혀 유통업 진출을 선언하고, 라이프스타일 쇼핑몰 ‘아트몰링’ 부산본점 및 서울 장안점을 운영하며 기업의 유통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.